" />

user::f59c8eca-0e8c-4ab3-b955-553c81c5eaeb

‘물뽕(GHB) 있나요’라고 묻자 판매자가 5분만에 답장을 보냈다. ‘보안/신뢰우선/업계최고품질/안전보장’ 같은 요란한 문구를 내걸고 최음제, 여성흥분제를 판다고 광고하던 이였다.

‘버닝썬 스캔들’ 이후 여성을 대상으로 한 ‘약물 성폭력’을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무색무취의 신종 마약, 속칭 ‘물뽕’은 여전히 인터넷에서 공공연히 거래되고 있었다. 

물뽕은 일반적인 검색 엔진으로 접근할 수 없다는 ‘딥웹’을 통해 암암리로만 거래되는 게 아니었다. 웹사이트 텀블러에 ‘최음제’, ‘흥분제’ 등 키워드만 넣어도 물뽕을 판매한다는 광고 글 수십 개가 나왔다. 이 곳 중 4곳에다 사겠다는 뜻을 밝히자 20분 내 2곳에서 답장이 왔다. 물뽕 원액 한 병에 사은품으로 비아그라를 끼워주겠다는 제안도 있었다. 

두려움도 없었다. “적발당할 위험은 없냐”라는 질문에 “단속이 줄었으니 안심하라”는 대답이 나왔다. 판매자들은 편한 거래 지역만 말해주면 입금, 배송 기록 등이 남지 않는 방법으로 거래를 할 수 있다 설득했다. 약속한 장소에 돈과 물건을 놓고 찾아가는, 마약거래에 흔히 이용되는 ‘던지기’ 방식 거래에 대한 설명도 있었다. “화장품처럼 보이게 포장해서 퀵서비스로 보내주겠다”는 대범한 업자도 있었다.

여성들은 계속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시민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 관계자는 “물뽕 등 약물 판매자와 구매자에 대한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7091723334258?did=DA&dtype=&dtypecode=&prnewsid=

즐겨찾기 제목 작성자 추천수 조회수 작성
즐겨찾기 '딥페이크 포르노'까지 상품처럼…사각지대 놓인 '性학대'
이불쟁이 2019-09-04 00:04:01 8 0
이불쟁이 0 8 2019-09-04 00:04:01
즐겨찾기 오해 부르는 '리벤지 포르노' 아니라 '비동의 性적 영상'
이불쟁이 2019-09-04 00:03:13 6 0
이불쟁이 0 6 2019-09-04 00:03:13
즐겨찾기 '유희'로 치부되는 '성범죄'…경찰조차 "뭐가 문제냐?"
이불쟁이 2019-09-04 00:01:59 5 0
이불쟁이 0 5 2019-09-04 00:01:59
즐겨찾기 저출산 아니라 저출생입니다
이불쟁이 2019-09-04 00:01:20 8 0
이불쟁이 0 8 2019-09-04 00:01:20
즐겨찾기 고작 "스릴 만끽"…시시각각 여성 노리는 '카메라'
이불쟁이 2019-09-04 00:00:16 6 0
이불쟁이 0 6 2019-09-04 00:00:16
즐겨찾기 성범죄, '디지털'과 결합해 일상을 위협하다
이불쟁이 2019-09-03 23:59:34 4 0
이불쟁이 0 4 2019-09-03 23:59:34
즐겨찾기 버닝썬 수사 종료 보름 만에… 물뽕 거래 ‘고개’
이불쟁이 2019-09-03 23:58:03 7 0
이불쟁이 0 7 2019-09-03 23:58:03
즐겨찾기 적폐 청산 이후에도 언론은 왜 그대로인가?
이불쟁이 2019-09-03 23:57:03 5 0
이불쟁이 0 5 2019-09-03 23:57:03
즐겨찾기 “성범죄 제보영상 열람 등 엄격 관리”… 명확한 가이드라인은 없어
이불쟁이 2019-09-03 23:55:32 4 0
이불쟁이 0 4 2019-09-03 23:55:32
즐겨찾기 디지털 성범죄 근절 단체 "구하라 지지...피해자만 고통받아"
이불쟁이 2019-09-03 23:54:34 6 0
이불쟁이 0 6 2019-09-03 23:5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