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f59c8eca-0e8c-4ab3-b955-553c81c5eaeb

남성, 기자, 권력

이불쟁이 2019-09-03 23:36:00 409

얼마 전, 디지털성범죄아웃(DSO)을 통해 기자들 또한 익명의 단체 채팅방을 만들어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성매매 후기를 공유한 정황이 포착됐다. 문학방이라는 이름으로 모인 그곳에는 적지 않은 수의 남성 기자들이 있었다.

남성 연예인과 남성 기자들의 단체 채팅방은 직업이 다르다는 점 외에는 별 차이가 없다. 남성 연예인들은 서로를 사업 파트너이자 동료 연예인이자 유명한 남성으로서 여성을 희롱하고 대상화하고 불법 촬영물을 찍고 공유하며, 서로의 비밀에 침묵하고 그들의 경제적 연대를 견고하게 다져갔다. 남성 기자들 또한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물만 공유하지는 않았다. 비밀 커뮤니티에서 그 방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접근하기 어려운 정보를 공유하며, 관계를 유지해 갔다. 권력과 인기의 중심에는 남성들의 연대가 있고, 여성, 성매매ㆍ성폭력, 사이버 폭력 및 불법 촬영물 공유를 매개로 그 연대는 깊어진다는 점이 닮았다.

한편, 자신들의 불법 행위가 세상에 공개되었을 때, 반성이나 성찰 대신 자신은 모르는 일이며, 그 일과 상관없다는 식으로 대응해 왔다. 기자들은 기사를 생산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미디어오늘을 제외한 나머지 언론에서는 보도자료를 그대로 옮기거나 아예 기사를 쓰지 않는다. 대신 남성 연예인들에 대한 기사만 쓴다. 남성 연예인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서 정작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셈이다.

침묵은 답이 아니다. 반성과 성찰 없이 언론계는 변하지 않는다. 언론계가 변하지 않는다고 해서 비밀이 지켜질 거라는 기대는 접어야 한다. 이미, 사회가 언론보다 더 빨리 변했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난 몇 년 동안 한국사회가 어떠한 변화를 경험하는지 잘 알고 있다. 남성 기자들이 채팅방에서 조롱했던 ‘미투 운동’이 일어났고, 사이버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 각성이 일어났다. 문화계, 예술계, 학계에서도 성폭력 사건으로 뒤집혔다. 언론계는 이상하리만큼 잠잠했지만, 언론계가 투명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없다. 얼마나 많은 기자가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서 (유사) 성폭력을 행사했는지 본인들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동안 관례로 행해졌던 모든 행동에 대해 내부적 비판이 필요하다. 성인지 감수성이 없다면 배워야 한다. 언론이 사회적 신뢰를 잃으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세월호를 통해서 학습했다. 내부적 비판과 변화가 없다면 아무도 남성 기자를, 언론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다. 사회적 신뢰를 잃어버린 언론은 이미 언론으로서 제 기능을 할 수 없다.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5031352358635?did=DA&dtype=&dtypecode=&prnewsid=

즐겨찾기 제목 작성자 추천수 조회수 작성
즐겨찾기 여성단체, '불법촬영물·성매매 정보 공유' 기자단톡방 고발
이불쟁이 2019-09-03 23:39:59 379 0
이불쟁이 0 379 2019-09-03 23:39:59
즐겨찾기 경찰 '불법촬영물 공유' 기자·PD 단톡방 정식 수사 전환
이불쟁이 2019-09-03 23:39:19 369 0
이불쟁이 0 369 2019-09-03 23:39:19
즐겨찾기 "강간문화 동조" 언론 성토장 된 토론회... 현역 기자의 한숨
이불쟁이 2019-09-03 23:38:25 385 0
이불쟁이 0 385 2019-09-03 23:38:25
즐겨찾기 "룸싸롱 드나들던 취재 관행 '남기자 단톡방'으로 이어졌다"
이불쟁이 2019-09-03 23:37:36 403 0
이불쟁이 0 403 2019-09-03 23:37:36
즐겨찾기 남성, 기자, 권력
이불쟁이 2019-09-03 23:36:00 409 0
이불쟁이 0 409 2019-09-03 23:36:00
즐겨찾기 Police to probe reporters for sharing spycam footage of sexual assault victims
이불쟁이 2019-09-03 23:34:57 440 0
이불쟁이 0 440 2019-09-03 23:34:57
즐겨찾기 경찰, '버닝썬 동영상' 공유 기자·PD 단톡방 내사(종합)
이불쟁이 2019-09-03 23:34:07 365 0
이불쟁이 0 365 2019-09-03 23:34:07
즐겨찾기 '불법촬영물 배포·성폭력 2차가해' 기자단톡방 내사
이불쟁이 2019-09-03 23:33:22 382 0
이불쟁이 0 382 2019-09-03 23:33:22
즐겨찾기 '기자 단톡방' 이후 우리는 언론을 믿을 수 있을까
이불쟁이 2019-09-03 23:32:18 399 0
이불쟁이 0 399 2019-09-03 23:32:18
즐겨찾기 여성변호사회 “기자 단톡방 불법촬영물 의혹 수사해야”
이불쟁이 2019-09-03 23:31:38 368 0
이불쟁이 0 368 2019-09-03 23:3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