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f59c8eca-0e8c-4ab3-b955-553c81c5eaeb

토론(‘강간문화의 카르텔: 언론의 젠더감수성과 저널리즘 윤리’ 긴급토론회)에는 고이경 DSO 디지털성범죄아웃 활동가, 김경희 한림대학교 교수, 김효실 한겨레 기자,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이윤소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장이 나섰다. 

고이경 활동가는 남기자 단톡방 사건에서 굉장히 비윤리적인 행태를 보이며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남기자 단톡방에서 참가자들은 성폭력 피해자들의 개인 신상 정보와 일상 생활 사진, 실명, 직업, 사생활 정보 등을 무작위로 공유하며 성희롱했다고 밝혔다.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9403

0ea Comment

favorite Title Writer Recommend Read Created At
favorite 여성단체, '불법촬영물·성매매 정보 공유' 기자단톡방 고발
이불쟁이 2019-09-03 23:39:59 242 0
이불쟁이 0 242 2019-09-03 23:39:59
favorite 경찰 '불법촬영물 공유' 기자·PD 단톡방 정식 수사 전환
이불쟁이 2019-09-03 23:39:19 224 0
이불쟁이 0 224 2019-09-03 23:39:19
favorite "강간문화 동조" 언론 성토장 된 토론회... 현역 기자의 한숨
이불쟁이 2019-09-03 23:38:25 237 0
이불쟁이 0 237 2019-09-03 23:38:25
favorite "룸싸롱 드나들던 취재 관행 '남기자 단톡방'으로 이어졌다"
이불쟁이 2019-09-03 23:37:36 248 0
이불쟁이 0 248 2019-09-03 23:37:36
favorite 남성, 기자, 권력
이불쟁이 2019-09-03 23:36:00 241 0
이불쟁이 0 241 2019-09-03 23:36:00
favorite Police to probe reporters for sharing spycam footage of sexual assault victims
이불쟁이 2019-09-03 23:34:57 290 0
이불쟁이 0 290 2019-09-03 23:34:57
favorite 경찰, '버닝썬 동영상' 공유 기자·PD 단톡방 내사(종합)
이불쟁이 2019-09-03 23:34:07 232 0
이불쟁이 0 232 2019-09-03 23:34:07
favorite '불법촬영물 배포·성폭력 2차가해' 기자단톡방 내사
이불쟁이 2019-09-03 23:33:22 239 0
이불쟁이 0 239 2019-09-03 23:33:22
favorite '기자 단톡방' 이후 우리는 언론을 믿을 수 있을까
이불쟁이 2019-09-03 23:32:18 246 0
이불쟁이 0 246 2019-09-03 23:32:18
favorite 여성변호사회 “기자 단톡방 불법촬영물 의혹 수사해야”
이불쟁이 2019-09-03 23:31:38 233 0
이불쟁이 0 233 2019-09-03 23:3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