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user::f59c8eca-0e8c-4ab3-b955-553c81c5eaeb

http://www.insight.co.kr/news/129446

 

5일 여성신문에 따르면 디지털 성폭력 대항 단체 DSO 소속 활동가 A씨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방문해 문제가 된 텀블러 게시물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A씨는 게시물에 기재된 피해자 여성의 학교 이름을 보고 인근 경찰서인 영등포 경찰서를 찾았다.

A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제출한 증거 자료에는 여성의 얼굴이 나와있는 알몸 사진과 학교명, 학년, 이름 중 두 글자까지 신상 정보가 구체적으로 나와 있었다.

그러나 경찰은 사건 신고를 받고도 40분 넘게 접수를 지체했다. 사이버수사대와 여성청소년과가 서로 업무를 떠넘겼기 때문이다.

여성청소년과는 "피해 당사자가 특정되지 않았다면 미성년자여도 여성청소년과 담당이 아니다"라고 주장했고 사이버 수사대는 "피해자가 아동청소년"이라며 여성 청소년과로 떠넘겼다.

몇 번의 실랑이 끝에 사건은 결국 사이버 수사대에게 넘어갔다.

이후 사이버 수사대는 해당 학교의 보안관에게 전화해 학생의 이름을 확인했으나 보안관은 "학교에 그런 이름의 학생이 없다"고 통보했다.

이를 들은 경찰은 수사를 쉽게 포기했다. 그러면서 신고자 A씨에게 텀블러가 해외 사이트여서 IP와 가해자 정보를 알아내기 어렵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A씨는 해당 매체와의 통화에서 경찰 조사에 문제가 많다고 비판했다.

그는 "경찰이 학교 보안관의 부정확한 말에만 의존해 조사를 끝낼 게 아니라 직접 학교에 찾아가 그런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시물이 허위로 밝혀지더라도 이미 글이 전파된 학생에서 해당 학교의 학생들에게 2차 가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경찰의 대응은 분명히 문제"라고 말했다.

즐겨찾기 제목 작성자 추천수 조회수 작성
즐겨찾기 텀블러 음란물 속수무책… 직접 추적 나서는 피해여성들
이불쟁이 2017-12-22 11:27:52 335 0
이불쟁이 0 335 2017-12-22 11:27:52
즐겨찾기 음란물 도피처 된 ‘텀블러’… 방통위도 속수무책
이불쟁이 2017-12-22 11:27:16 449 0
이불쟁이 0 449 2017-12-22 11:27:16
즐겨찾기 가해자이자 피해자…디지털 성범죄 노출된 '청소년'
이불쟁이 2017-12-22 11:26:33 418 0
이불쟁이 0 418 2017-12-22 11:26:33
즐겨찾기 피해자는 수백만원 주고 왜 '디지털 장의사' 찾나
이불쟁이 2017-12-22 11:25:45 361 0
이불쟁이 0 361 2017-12-22 11:25:45
즐겨찾기 텀블러, 여동생 성폭행 모의글…경찰의 안일한 대처? "그런 이름의 학생 없다"
이불쟁이 2017-12-22 11:24:37 152 0
이불쟁이 0 152 2017-12-22 11:24:37
즐겨찾기 '여동생 성폭행 모의' 텀블러 게시물 신고 받고도 출동 안 한 경찰
이불쟁이 2017-12-22 11:24:05 206 0
이불쟁이 0 206 2017-12-22 11:24:05
즐겨찾기 "매일밤 음란 사이트 뒤져요" 디지털 성범죄 끝없는 고통
이불쟁이 2017-12-22 11:22:55 394 0
이불쟁이 0 394 2017-12-22 11:22:55
즐겨찾기 경찰, ‘텀블러 여동생 성폭행 모의’ 신고받고 출동 안했다
이불쟁이 2017-12-22 11:22:12 192 0
이불쟁이 0 192 2017-12-22 11:22:12
즐겨찾기 디지털 성폭력 영상, 직접 채증해봤습니다
이불쟁이 2017-12-22 11:21:28 401 0
이불쟁이 0 401 2017-12-22 11:21:28
즐겨찾기 DSO ‘비영리단체-웹하드사 유착 의혹’에 “DSO 아냐” 입장문 발표
이불쟁이 2017-12-22 11:20:26 159 0
이불쟁이 0 159 2017-12-22 11:20:26